서브이미지

윤리규정

Home > 학술지 > 윤리규정

『畿甸文化硏究』 윤리규정

(The Ethics Rules of 『JKCS』)

 

제 정 2016. 10. 31

 

제1조(목적)

『畿甸文化硏究』 윤리규정은 『畿甸文化硏究』(Journal of Kijeon Cultural Studies)에 투고된 원고와 관련하여 지켜야 할 윤리적 원칙과 기준을 정하여 기전문화연구소는 물론 원고 투고자 개인의 윤리성을 높이는데 목적이 있다.

 

제2조(투고자의 의무)

『畿甸文化硏究』에 투고하는 자는 다음과 같은 의무를 수행한다.

1. 『畿甸文化硏究』를 통하여 지역문화 및 문화다양성의 연구, 교육, 발전에 기여하고 공익 증진에 노력하여야 한다.

2. 투고자는 윤리규정을 준수하며 『畿甸文化硏究』를 통한 연구 활동에 있어 윤리성과 학자적 양심에 충실하여야 한다.

3. 투고자는 타인의 연구나 주장 또는 그 일부분을 자신의 연구나 주장인 것처럼 논문에 제시하지 아니하며, 타인의 저작권을 존중하여야 한다.

4. 투고자는 연구 수행과 관련하여 취득한 정보를 이용하여 부당하거나 부적절한 이득을 추구하여서는 아니 된다.

5. 투고된 원고를 편집하고 심사하는 자는 오로지 학문적 양심에 따라 객관적이고 공정하게 심사하여야 하며, 그 과정에서 알게 된 사실을 부당하게 활용해서는 아니 된다.

 

제3조(표절과 중복게재의 정의)

기전문화연구소에서는 ‘표절이란 의도적이나 비의도적으로 출처를 명확하게 밝히지 않고, 다른 사람의 지적 재산을 임의로 사용하는 것’으로, 그리고 ‘중복게재란 한국연구재단에 등록된 타학술지에 게재된 원고가 『畿甸文化硏究』에 다시 게재된 것’으로 정의한다. 표절 및 중복게재의 정확한 판단은 학술지윤리위원회의 결정에 따른다.

 

제4조(표절의 심사주체)

표절 심사는 심사위원이나 편집위원이 특정 원고에 대해 편집위원장에게 문제 제기를 하거나 또는 편집위원장이 알게 된 경우, 편집위원장은 연구소장과 협의하여 표절을 심의 할 수 있는 5인 내외의 전문가를 선임하고 학술지윤리위원회를 구성한 뒤 표절 여부를 최종 판정한다. 학술지윤리위원회 위원장은 선임된 위원 중에서 호선으로 결정한다.

 

제5조(표절에 대한 제재)

표절이 확인된 저자 및 논문에 대해서 표절의 정도에 따라 학술지윤리위원회의 결정에 따른 제제 조치를 한다. 제재 조치는 다음에 준하여 처리한다.

- 『畿甸文化硏究』에서 해당 원고의 목록을 삭제하고, 기전문화연구소 홈페이지에 공고한다.

- 제재조치를 받은 투고자에 대해서는 향후 5년간 『畿甸文化硏究』에 원고를 투고할 수 없도록 제한한다.

- 한국연구재단 등 유관기관에 해당 내용을 통보한다.

 

부 칙

이 규정은 2016년 10월 31일부터 시행한다.